여행 이야기 2021. 5. 28. 15:32

6.청정사 清净寺

성우사라고 불리우던 청정사는  후에 애소합자 대사(艾苏哈子大寺) 불리는데 1009(북송 대중상부 2· 회력 400)에 창건되었으며 창립자와 재건자는 모두 아랍계 무슬림이다.

푸젠(福建)성 취안저우(泉州)시가지의 도문(圖門) 거리에 위치한 이 절은 중국에서 아랍계 무슬림들이 창건한 현존하는 가장 오래된 이슬람 사원으로 북송(北宋)의 중대 상부 2(서기 1009)에 세워진 절이다.

서아시아에서 가장 오래된 이슬람 양식의 이슬람 사원으로, 2100의 면적에 지었는데 주요건물은 문루(門樓)인데 높이 20m, 45m, 휘연석과 백화강석辉缘石和白花岗石으로 만든 3층 궁형 아치형 문이다.

청정사는 전체 석조 건물로 시리아 다마스쿠스의 이슬람교 예배당을 본떠 만든 것인데  이 건물은 이슬람교의 이슬람 사원이 기능공간적으로 크게 분산되고 있다는 특징이 있다.

주요 건물은 문루, 예배전, 명선당 등이 일부로 남아 있다.

전국 중점 문화재 보호 기관으로 1990년대에 '중국 10대 명사' 중 유일하게 이슬람 사원에 선정되었다.

양저우(揚州)의 선학사(仙鶴寺), 광저우(廣州)의 회성사(會聖寺), 항저우(杭州)의 봉황사(鳳凰寺) 등과 함께 중국 이슬람교의 4대 고찰로 불리는 이곳은 해외 교류에 중요한 사적지 중 하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