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이야기 2023. 1. 28. 21:36

중국의 춘절 연휴가 끝나다

 

27일로 중국의 춘절연휴가 끝났다.

코로나로 움츠렸던 백성들이 3년 만에 다시 시작된 춘절연휴기간동안 21억명의 중국인들이 고향을 찾거나 여행을 떠났다.

중국에서는 출발이 좋다(开门红)고 들떠있다.

사실 중국은 자국민만으로도 충분히 관광지를 소화 할 수 있다.

전에는 돈이 없어서 여행을 못 갔지만 이제는 여유가 생겨서 외국인들로 북적대던 관광지를 이제 그들만으로도 충분히 소화를 시키고 있다.

다시 말해서 외국인들이 안 들어와도 자국민 14억이 있으니까 걱정을 하지 않는 다는 입장이다.

금년도는 3년 만에 국민들이 코로나에서 풀려나서 마음껏 즐기고 있다.

각 지방에서는 각종 축제를 열어 관광객을 즐겁게 하고 있다.

 

                                                                           각 지방에 열린 춘절 축제

                                                                                        시안

                                                                                        우루무치

                                                                                         운남성

                                                                                        장가계

                                                                                          청도

                                                                                      푸저우

올 춘제 연휴 기간, 출입국 인원 일평균 연인원 60만 명 이상으로 늘어서 전년 동기 대비 3배 규모나 되었다.

또한 극장가에도 인파가 밀려서 중국 온라인 티켓 판매 플랫폼 마오옌(貓眼)에 따르면 춘제(春節·음력설) 기간(121~127) 영화 흥행 수입(예매 포함)25010(베이징 시간) 기준으로 40억 위안(72808000만 원)을 넘어섰다.

춘제 영화 박스오피스 1위는 '만강홍(滿江紅)'이 차지했다.

2위는 '유랑지구(流浪地球)2', 3위는 '부니베어: 가디언 코드(Boonie BearsGuardian Code)'이다.

만강홍
유랑지구2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