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중국에선? 2020. 5. 3. 18:28

북경에 쓰레기 분류가 시작되다!

베이징(北京)에서는  '베이징 시 생활쓰레기 관리조례'를 새로 개정해 1일부터 시행하고 있다.

베이징 쓰레기 분류가 새로운 단계를 맞이한 것이다.

51일부터 새로 개정된 베이징시 생활쓰레기 관리 조례에 의하면 더 이상 껍질째로 종이 부스러기를 함께 버리지를 못한다.

베이징의 쓰레기 분류는 다음과 같이 네 가지로 구분한다. 
재활용 가능 물(파란색), 요리 잔여 쓰레기() 유해 쓰레기(빨간색), 기타 쓰레기(회색)이다.

베이징시는 주민 가정생활 쓰레기 분류()를 세트로 내놓았다.

통  안내'에서는 주민들이 집에 '두 통을 설치해 쓰레기를 분리 수집할 것을 제안하고있다.

두 통 즉, 주방 용 쓰레기통과 기타 쓰레기통이다.

기타 쓰레기통에는 종이, 플라스틱 병, 캔과 같은 재활용 가능한 것을 의미하며, 한 봉지만 따로 담을 수 있다.

또한 베이징에선 1일 새 옷을 입힌 쓰레기 수거차도 등장했다.

그린, 그레이, 블루, 옐로우 네 가지 색상의 트랜스포트는 각각 요리 잔여 쓰레기, 기타 쓰레기를 운반한다,

대체로 보면 현재 우리나라에서 하고 있는 분리 수거 방식과 같다고 보면 된다.

이제는 북경 거리가 좀 께끗해 지려나?

 

그리고 이 분리 쓰레기통의 가격은 120L180240L 280 이고 중국산재료로 만든 것은 220정도라고 한다.

참고 (1= 180원 정도)

 

 

 

 

자원봉사자들이 분리수거를 돕고있다.

 

 

 

 

벽에도 광고를 하고

 

 

 

 

 

 

 

 

 

 

분리수고 교육

 

색갈별 구분